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09 자오반포(慈烏反哺)_부모님 전 상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허허실실.jpg


치매에 눈까지 어두운 노인이 방안에 누워 창밖을 바라보다 신문을 읽던 아들에게 물었습니다. “아범아, 저 나무 가지에 앉아 있는 새 이름이 뭐냐” 아들이 대답했습니다. ‘예, 아버지! 까마귀입니다.’ 잠시 물끄러미 나뭇가지를 바라보던 노인은 다시 아들을 불렀습니다. “아범아, 저 나무에 있는 검은 새 이름이 뭐냐” 창밖을 나뭇가지에 있는 새를 힐끗 쳐다보고 아들은 아버지에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그건 까마귀에요. 까마귀도 모르세요? 치매로 어린아이처럼 귀찮게 질문을 하는 늙으신 아버지에게 아들은 짐짓 짜증 섞인 소리로 대답 했습니다.
방안에서 벌어지는 일을 아는지 모르는지 까마귀는 나뭇가지 이곳저곳을 날아 다녔습니다. 그 모습에 시선을 빼앗긴 노인은 방금 전에 아들에게 했던 질문을 까맣게 잊고 또다시 아들을 불렀습니다. “아범, 저기 날아와 놀고 있는 저 새는 무슨 새지” 아들은 이제 무슨 새인지 확인도 하지 않고 신문을 내려놓고 일어나 창문의 커튼을 닫으며 볼멘소리로 말했습니다. “아버지, 까마귀라고 몇 번이나 말씀드렸잖아요.”
창문에 커튼이 가려지자 노인은 쓸쓸히 돌아누우며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돌 지난 아들이 신이 나서 아빠에게 묻습니다. “아빠 저 새 이름이 뭐예요.“ “응, 그건 까마귀란다.” 잠시 후 아들은 또다시 물었습니다. “아빠! 저 새 이름이 뭐예요” “응, 그 새 이름은 까마귀란다.“ 세상에 대해 궁금한 게 많았던 어린 아들은 하루에도 수십 번 질문을 했고 아빠는 그럴 때마다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한 번도 거르지 않고 친절하게 대답을 해주었습니다. 어린 아들이 수십 번, 수백 번 물어도 아버지는 귀찮기 보다는 그런 아들이 정겹고 사랑스러웠습니다. 
 
반포보은(反哺報恩)
그러나 다자란 아들은 늙은 아비가 겨우 두세 번 물은 것에 짜증을 내고 말았습니다. 
얼마 전, 인터넷 동영상으로 떠돌던 이 이야기를 접하며 조선말기의 가객 박효관의 시가 떠올랐습니다. “뉘라셔 가마귀를 검고 흉(凶)타 하돗던고. 반포보은(反哺報恩)이 긔 아니 아름다온가. 사람이 저 새만 못함을 못내 슬허하노라.” 풀어보면 “누가 까마귀를 검고 흉한 새라고 하였던가. 어미에게 먹이를 물어 주어 은혜를 갚음이 얼마나 아름다운가. 사람이 저 새만도 못함을 못내 슬퍼하노라”입니다. 
이 시에 기록된 반포보은(反哺報恩)은 “자애로운 까마귀가 돌이켜 먹인다”는 뜻으로 어미의 먹이를 받아먹던 까마귀가 다 자란 후에는 늙은 어미에게 먹이를 물어다주는 것을 뜻하는 말로 자식이 부모의 은혜를 갚는다는 것을 비유하는 말입니다. 
반포보은의 유례는 중국 진(晉)의 황제 무제(武帝)가 건위(犍爲) 무양(武陽)의 신하였던 이밀(李密)에게 높은 관직을 내리지만 늙으신 할머니를 봉양한다는 이유로 관직을 사양한 고사(故事)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무제는 이밀이 관직 사양하자 자신을 임금으로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이라며 크게 화를 냈습니다. 그러자 이밀은 자신을 까마귀에 비유하며 “까마귀가 어미 새의 은혜에 보답듯이 조모가 돌아가시는 날까지만 봉양하게 해주십시오(烏鳥私情, 願乞終養)”라고 응답했습니다.
명(明)나라 말기의 학자 이시진의 ‘본초강목(本草綱目)’에는 “까마귀는 부화한 지 60일 동안은 어미가 새끼에게 먹이를 물어다 주지만 이후 새끼가 다 자라면 먹이 사냥에 힘이 부친 어미를 먹여 살린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리하여 우리에게 흉조로 알려진 까마귀에게 ‘인자한 까마귀’ 자오(慈烏) 또는 반포조(反哺鳥)라는 또 다른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어쩌면 치매 걸린 아버지가 바라보던 그 까마귀는 고사에서처럼 자기의 어미에게 물어다줄 먹이를 찾으며 나뭇가지를 옮겨 다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인간성을 상실한 누군가에게 모욕적인 욕을 할 때 “개만도 못하다”는 말을 하는데 반포보은의 고사를 읽어보니 부모공경에는 때로 새만도 못한 게 인간인가 봅니다.
 
망운지정(望雲之情)
장성한 자녀를 둔 노인들 중에는 “한다고 했는데 오히려 자식농사를 망친 것 같다”고 후회하는 말도 합니다. 돌아보니 자식을 향한 희생과 사랑이 서툴지 않았나 아쉽기만 하답니다. 먹을 것 못 먹고 입을 것 못 입으며 가르치고 금이야 옥이야 길렀는데 자식들은 부모를 원망하고 무시합니다. 아량과 너그러움으로 키운 부모도, 훈육과 회초리로 키운 부모도 자식교육에 후회가 있기는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자녀들을 양육하는데 집중한 부모들이나 일 때문에 자유롭게 자녀를 키운 부모들이나 아쉬운 마음에 자녀의 어린 시절의 과거로 돌이키고 싶지만 그럴 수 없습니다. 겸양과 희생을 강요하며 키운 자녀나 기를 세워줘야 한다며 멋대로 풀어준 자녀나 늙은 부모를 대하는 것은 매 한가지입니다. 
누군가 “사랑하는 일이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인 줄 알았는데 사랑하는 일이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라고 한 말이 생각납니다. 자식으로 인해 기쁘고 행복할 줄 알았는데 자식 때문에 아리고 애잔합니다. 간혹 늦게 철이든 자식이 자식 노릇하려는데 세월이 무상합니다. 
필자가 몇 해 전, 자식들 모두 객지로 떠나보내고 소식을 궁금해 하실 부모님과의 소통을 위해 어머님께 스마트폰을 구입해드렸습니다. 자식들 손자, 며느리들이 즐겨하는 카톡이나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를 이용하시도록 해 안부전화 하나도 익숙치 않는 필자의 무심함을 무마해 보려는 시도였습니다. 마침내 스마트폰을 드린지 이틀만에 어머님이 카카오스토리에 셀카로 찍은 프로필사진과 함께 첫 글쓰기가 올라왔습니다. "나아무것도할줄몰라" 띄어쓰기도 안된 글을 보며 미소가 번지기도 했지만 마음의 한 편에는 짠한 맘을 금할 수가 없었습니다. "아무것도 할 줄 모르시다니요. 평생을 통해 가정을 일구시고 5남매를 잘 키우신 어머니는 이미 많은 것을 이루셨습니다. 자랑스러운 어머니 아버지, 감사합니다." 이 땅의 모든 아버지, 어머니 감사합니다.
 
-김현청, 콘텐츠기획자 (주)모음플래닛대표


?

  1.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20 인생의 마른 장작

      국가적으로 위기입니다. 성장이 멈춘 경제의 내일은 어둡고 복지는 미흡합니다. 하는 일 마다 틀어지고 가정경제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가족의 모습은 해체되고 가족 구성원 모두 각박한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가장의 권위는 사라져 초라하고 ...
    Read More
  2.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19 이제 당신답게 살아보세요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정말 좋겠네 정말 좋겠네” 누구나 잘 아는 동요의 가사입니다. 그런데 이 동요의 개사버전이 있습니다. “텔레비전에 네가 나오면 꺼버리겠네 꺼버리겠네” 패러디된 이 동요의 가사를 보며 익살스럽기도 하...
    Read More
  3.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18 내일은 언제나 밝음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느 날, 다윗 왕이 궁중의 세공사들을 불러 반지를 만들 것을 명령했습니다. 그리고 반지에는 내가 큰 승리를 거둬, 기쁨을 억제치 못할 때, 그것을 조절할 수 있는 글귀를 새기도록 하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 ...
    Read More
  4.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17 결심 말고 실행

      12월입니다. 지난 한해 평안하셨습니까? 새해에 세운 계획과 꿈들은 얼마나 실현되었나요? 대부분의 경우 겸연쩍은 미소를 스스로에게 짓고 있을 것입니다. 한해를 정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며 사람들은 대부분 변화와 더 나은 삶을 갈망하며 결심을 합니다. ...
    Read More
  5.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16 다리 없는 새, 쉼이 없는 삶

     파푸아의 정글에 처음 방문했을 때 가장 인상 깊게 들은 말은 극락조(極樂鳥), 바로 천국의 새(Birds of Paradise)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파푸아 정글에 머무는 10여일 동한 천국의 새가 존재 한다는 신비로운 이야기와 정글의 경이로움에 여행의 재미도 ...
    Read More
  6.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15 우는 것, 참는 것, 즐기는 것

    “삶을 다시 리셋하고 싶을 때가 없으셨나요?” TV프로그램의 진행자가 던진 질문에 패널들 사이에 오고가는 대화를 듣고 있으면서 리셋하고 싶은 그들의 아쉬움에 괜스레 동화되었습니다. 누구나 그런 생각 한번쯤은 절절히 하고 살기 때문일 겁니다. 살다보면...
    Read More
  7.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14 태풍에도 떨어지지 않는 사과

      태풍이 몰아칩니다. 거친 비바람에 나무가 쓰러지고 평화롭던 시골마을은 황폐해졌습니다. 탐스럽게 익은 사과나무는 겨울 찬바람에 나뭇잎 떨어지듯 앙상한 가지만 남겨져 있습니다. 그 어느 때도 이처럼 파괴적인 태풍은 없었습니다. 1991년 일본의 아오...
    Read More
  8.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13 해본 것 없고, 가본곳 없고, 특별한 일 없는 일상에...

    교통수단이 발달함과 동시에 삶의 여유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며 여행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빠르게 증가하는 여행자의 수요를 채우기 위해 대부분의 나라와 도시는 여행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치열한 노력을 기울이고...
    Read More
  9.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12 점점점...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열자(列子)라는 가난한 선비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한 손님이 열자의 집에 갔다가 그가 굶주리고 있는 것을 불쌍히 생각해 나라의 재상을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학식이 높고 덕망 있는 열자가 이 나라에서 굶주리며 산다는 것은 당신...
    Read More
  10.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11 인간만사 새옹지마(人間萬事 塞翁之馬)

    오랜 옛날, 중국 국경지역에 아들과 함께 말을 키우며 살던 노인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마구간에 있던 말이 국경을 넘어 오랑캐의 땅으로 도망을 갔습니다. 이웃주민들은 노인의 말이 오랑캐의 땅으로 도망갔다는 이야기를 듣고 하나같이 노인에게 ...
    Read More
  11.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10 여러분 부자 되세요

    새로운 한 세기의 서막이 열렸던 2001년. 한 유명 여배우가 모 카드회사 광고에서 환한 미소를 머금고 소리쳤습니다. “여러분~ 부자 되세요!” 외환위기로 온 기업과 가정이 위태롭던 상황에서 “부자 되라”는 그녀의 목소리는 온 국민에게 전하는 희망의 메시...
    Read More
  12.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09 자오반포(慈烏反哺)_부모님 전 상서

    치매에 눈까지 어두운 노인이 방안에 누워 창밖을 바라보다 신문을 읽던 아들에게 물었습니다. “아범아, 저 나무 가지에 앉아 있는 새 이름이 뭐냐” 아들이 대답했습니다. ‘예, 아버지! 까마귀입니다.’ 잠시 물끄러미 나뭇가지를 바라보던 노인은 다시 아들을...
    Read More
  13.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08 ‘아는 것’과 ‘하는 것’

    나폴레옹은 제노바에 고립된 장군 마세나를 구출하고 북부 이탈리아를 회복해야 했습니다.  프랑스가 이탈리아를 향하는 방법은 지중해 해안도로를 따라 들어가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승리를 간절히 원했던 나폴레옹은 누구나 아는 이 길을 이용하려 하지 ...
    Read More
  14.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07 완생(完生)을 위한 일상의 가치들

    자신의 소유와 존재의 가치(價値)를 모르고 살다가 생을 마감한 세 가지 이야기가 있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는 소유한 것의 가치를 몰랐던 산골 노파의 이야기입니다. 등산을 좋아하던 한 기업의 회장이 험한 산을 오르다 길을 잃었답니다. 해는 저물고 게다...
    Read More
  15.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06 후회하는 사람에게

    어느 날 문자가 한통 왔습니다. “인간의 운명은 이미 결정된 것인가요? 산다는 게 뭔가요? 제가 왜 그런 결정들을 했을까요?.” 일과 사랑 사이에서의 선택, 가족의 일원으로서의 책임과 역할, 현실과 신앙의 괴리로 인한 갈등으로 긴긴밤 몇날 며칠을 고민하...
    Read More
  16.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05 신분이동 생각이동

    지난 1월, 강남의 엘리트 가장이 일가족을 살해 하고 자신도 목숨을 끊으려 하다 실패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자초지정은 이렇습니다. 실직한 40대의 강남 엘리트는 외국계회사와 국내회사 10여 곳에 이력서를 넣었지만 한군데도 연락이 없었습니다. 그는 ...
    Read More
  17.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04 이발사의 일곱 번째 금단지-완물상지(玩物喪志)

    소박하지만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이발사가 있었습니다. 이발을 잘하던 그는 궁궐에까지 소문이나 왕실 이발사가 되어 임금의 총애를 한 몸에 받게 되었습니다. 어느 날, 임금님의 머리를 깎고 문을 나서는 길에 궁궐에서 소리가 들렸습니다. 금단지를 주겠...
    Read More
  18.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03 No Where, Now Here

    1950년대의 일입니다. 스코틀랜드에서 포르투갈로 떠나는 포도주 운반선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한 선원이 출항 준비 점검을 위해 냉동 선실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다른 선원이 냉동실에 사람이 들어 있는 것을 확인하지도 않고 문을 잠가 버렸습니다. 냉동...
    Read More
  19.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002 일 하면서 노래를 부르는 사람을 보내주시오

    아버지는 늘 걱정이 많았습니다. 개구쟁이 짓이 한창인 아들은 늘 다치고 깨지고, 게다가 옷이며 운동화는 산지 얼마 되지도 않아 헤지곤 했습니다. 어느 날, 구멍 난 아들의 운동화를 발견한 가난한 아버지는 고장 난 세탁기를 새로 구매할 돈을 절약해 아들...
    Read More
  20. 스토리텔러 김현청의 허허실실_빙탄상애(氷炭相愛), 얼음과 숯이 서로 사랑한다?

    *빙탄상애(氷炭相愛): 얼음은 숯불에 녹아서 물의 본성으로 되돌아가고, 숯불은 얼음 때문에 꺼저서 다 타지 않고 숯으로 그냥 남으므로 서로 사랑을 지키고 보존 한다는 비유로 쓰인다. 다시 말해 숯은 재가 되지 않게 하고 얼음은 따뜻함으로 녹여 본래의 ...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연재 완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333길56 | 발행처 : (주)모음플래닛 | DEO & 발행인: 김현청 | 편집장: 민정연
| 사업자번호: 501-86-00069 | 출판등록번호: 제 2015-000078호
| 편집실 전화: 02)585-0135 | 대표전화: 02)585-4444 | 기사제보: brown@moeum.kr | 운영/제휴/광고 문의: red@moeum.kr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